10일 옷 3번이나 갈아입은 김건희 여사, 알고 보니 ‘이런 비밀’이…

Uncategorized

지난 10일 치러진 윤석열 대통령 취임 행사 중 3번이나 바뀐 김건희 여사의 의상이 모두 자비로 소상공인에게 구입한 사실이 밝혀졌다.

이하 뉴스1
이하 뉴스1

이날 대통령 배우자로서 처음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김 여사는 행사 중 무려 3번이나 옷을 갈아입었다.

김 여사는 첫 일정이었던 국립현충원 참배를 위해 단정한 검은색 스커트 정장과 낮은 힐을 신은 채 모습을 드러냈다. 취임식 행사에서는 새하얀 투피스 차림으로 옷을 갈아입었다. 또 마지막 일정이던 외빈 초청 만찬에서는 아이보리색 계열 실크 원피스로 환복했다.

김 여사 측은 이날 드레스 코드에 대해 “흰색은 어떤 색과도 조화가 되면서 드러내지 않는 절제의 의미”라며 “처음으로 대통령과 함께 국민께 겸손히 인사드리는 자리여서 선택한 의상”이라고 설명했다.

그러면서 “현충원과 취임식 때 입은 의상 모두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저렴한 가격에 구매한 것”이라고 덧붙였다.

일각에서는 현충원 참배 당시 착용한 재킷이 명품 브랜드 디올의 640만 원짜리 제품과 비슷하다는 의문이 나왔으나 김 여사 측은 “꼭 명품을 입어야 할 일이 생긴다면 자비로 구입하겠다”라고 해명했다.

김 여사 관계자는 “김 여사가 평소에는 수수한 옷차림을 즐기지만 대통령 취임 날인 만큼 예의를 갖추기 위해 정갈하고 정돈된 느낌을 보여드리기 위한 옷차림을 했다”라고 덧붙였다.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